한일합동교육연구회

 

 

 

 



57 , 1/3 pages  
Subject | '혐한 낙서' 청소 나선 일본의 양심들 Sunday, 14.03.02 ( 1220hit )

'혐한 낙서' 청소 나선 일본의 양심들

혐한 시위의 표적이 됐던 도쿄 한인 타운에서 오늘(2일) 작지만, 의미 있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SNS로 뜻을 모은 일본인들이 '혐한 낙서'를 지우는 대청소에 나섰습니다.

도쿄 최선호 특파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광기 가득한 혐한 시위로 몸살을 앓는 도쿄 한인타운, 오늘 이곳에 전혀 다른 뜻을 가진 일본사람이 100명 가까이 모였습니다.

혐한 시위대가 남긴 흉측한 낙서들을 청소하자며 모인 사람들입니다.

[이시노/'혐한 낙서 대청소' 참가자 : 모두 자원봉사자들입니다. (혐한 낙서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서, 일단 지우자고 (모였습니다.)]

누군가 나흘 전 트위터에 올린 제안에 공감해, 스스로 청소도구까지 챙겨서 나왔습니다.

[(무슨 의미입니까?) '총'이라고 (한국인) 비하 용어입니다. '총 카에레' 일본에서 나가라는….]

나치 문양을 비롯해 입에 담기도 힘든 혐한 낙서는 확인된 곳만 50곳이 넘습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도쿄 신오쿠보 한인 타운 골목골목에서 이렇게 혐한 낙서 대청소는 계속됐습니다.

작은 실천이 혐한을 몰아내는 시작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타다/'혐한 낙서 대청소' 참가자 : 차별은 이런 낙서같이 작은 것에서부터 생겨난다고 생각해서 (참가했습니다)]

[시마자키/'혐한 낙서 대청소' 참가자 : 한 개만 있어도 흉내 내는 사람이 나옵니다. 할 수 있는 한, 이런 건 안 보이도록 해야 합니다.]

한인 타운 상인들도 관심과 감사를 전했습니다.

[임정숙/한인 타운 상인 : 잘 안되는 갑다(안 지워지는 모양이다). 지운다고 이렇게 왔는데 고맙죠.]

혐한 시위와 망언으로 갈수록 멀어지는 한·일 관계를 그나마 지탱해 주는, 작지만 강한 인연들입니다.

(영상취재 : 안병욱)  
SBS 2014.3.2.





   '혐한 낙서' 청소 나선 일본의 양심들  박종선  2014/03/02 1220
56    아베 총리 "독도 국제사법재판소 단독제소 검토"  박종선  2014/01/30 1258
55    佛 '한국 위안부 만화展 설명회' 돌연 취소  박종선  2014/01/30 1134
54    아베총리, 야스쿠니 전격참배…한·중 강력 반발  박종선  2013/12/26 530
53    日지자체도 역사역주행…'기미가요 강요' 교과서 배제  박종선  2013/08/21 613
52    “독도는 한국땅” 주장 일본인 학자들에게 日 영사가 ‘경고 서한’ 전달 파문  박종선  2013/05/26 656
51    일본 지성인들 "독도문제는 역사인식문제"  박종선  2013/05/22 688
50    일 지식인들 “독도는 침략의 역사…자성해야”  박종선  2012/09/29 743
49    일본 고교 교과서 절반 ‘독도는 일본땅’  박종선  2012/03/28 796
48    도쿄교원노조 “독도, 일본땅이란 근거없다”  박종선  2011/10/30 779
47    이쿠호샤판 역사 및 공민교과서 채택현황지도(2011. 10. 7현재)  백대현  2011/10/20 678
46    요코하마시 교육위원회에 대한 <<항의성명서>>  백대현  2011/08/04 730
45    오키나와에서 한일교과서 문제로 공동수업 [2]  백대현  2011/07/27 690
44    일본교과서의 역사왜곡, 문부과학성에 수정요구해 [1]  백대현  2011/07/23 653
43    貧困状態の子ども 実態調査を  백대현  2010/02/16 968
42    節分前に舞妓さんが豆まき  백대현  2010/02/02 948
41     私立中学入試 首都圏でピーク  백대현  2010/02/01 936
40    都市圏の人口集中 落ち着く  백대현  2010/01/31 830
39    中国 ギョーザ事件から2年  백대현  2010/01/30 807
38    아동수당 법안 각의에서 결정  백대현  2010/01/29 794
1 [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 Sohyang